주방용품, 멀쩡하다고 계속 쓰면 병난다

 

주방 위생에 신경 쓰면서도 음식을 조리하는 도구, 그릇을 닦는 수세미 등 소소한 주방용품에는 무관심한 경우가 많다. 멀쩡해 보여도 사용기간을 지켜 교체해주어야 가족 건강을 챙길 수 있다.

세균의 온상, 수세미
그릇을 닦는 수세미는 물에 젖어 있는 시간이 길고, 설거지를 하면서 수세미 사이에 음식물 찌꺼기가 끼기 쉬워 세균이 증식하기 쉽다. 하루에도 여러 번 사용하기 때문에 제대로 바싹 건조할 틈이 없기 때문에 꼼꼼한 관리가 필수. 수세미의 교체시기는 1개월. 한달을 사용해도 모양이 틀어지거나 해지지 않기 때문에 몇 달이고 쓰는 경우가 있는데 그릇을 닦는 용품인만큼 아깝더라도 교체시기를 지켜주는 것이 좋다. 설거지 후에는 반드시 깨끗하게 헹궈 말려 사용하고, 가끔 식초나 베이킹소다를 푼 따뜻한 물에 10분정도 담가 소독해주는 것도 좋다.

 사용 후 뒤집어 말리기, 고무장갑
설거지 할 때 사용하는 고무장갑 역시 교체시기가 1개월이다. 수분을 흡수하는 재질이 아니지만 설거지 할 때 물에 닿고 장갑 속으로 물이 들어가거나 손에서 땀이 남을 수 있어 축축한 상태가 될 수 있다. 고무장갑을 사용한 후에는 표면에 묻은 이물질이나 기름기 등을 닦아 내고 물기를 털어 말리거나, 장갑을 뒤집어 주방세제로 장갑 안쪽도 닦은 뒤 햇빛에 말려 사용하면 위생적이다. 

흠집 사이로 세균 번식, 도마
칼로 음식을 썰거나 손질할 때 도마에 칼자국이 생기게 되는데 이런 틈새로 세균이 번식하기 쉽다. 칼흠집뿐만 아니라 김치, 생선, 고기 등으로 인해 냄새나 얼룩이 남기도 하는데 이럴 때는 설거지 후 뜨거운 물로 소독한 뒤 레몬조각이나 소금으로 도마를 문질러주면 잡내와 세균을 잡을 수 있다. 도마의 교체시기는 1년이지만 칼흠집이 심하다면 그 전에 교체해주고, 하나의 도마를 사용하지 않고 생선, 육류, 김치 등 재료에 따라 도마를 사용하면 위생적이다.
 

 코팅이 벗겨지기 전에, 코팅팬
코팅팬이나 코팅냄비는 재료가 눌러 붙지 않아 요리할 때 편하게 사용하는데, 사용이 잦고 설거지를 하다보면 흠집이 생기고 코팅이 벗겨지기도 한다. 코팅냄비나 팬의 사용기간은 2~3년 정도 되지만 잦은 설거지로 코팅이 벗겨졌다면 바로 교체해주는 것이 좋다. 그대로 사용하면 음식을 조리할 때 검은 코팅이 음식물에 묻어 나기도 한다. 위생은 물론 건강에도 좋지 않다.
 
주방은 가족 건강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곳이기 때문에 청결 관리가 중요하다.
윤이 날 정도로 주방을 쓸고 닦는 당신, 청결지수 몇 점일까?

[출처] 여성조선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여성조선

여성조선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