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이용학교/기관/기업 | 고객센터

Best 패션/ 시사잡지 | Best 헤어샵/ 카페잡지 | Best 초등생/ 중학생잡지


        

 
 
  • 베어 bear
  • 매거진F BERRY
  • 매거진B(한글판) 10월호 Montblanc
대량구독지원
해외신문

[우편] 뉴스위크 Newsweek (한국판)




잡지샘플 보기
발행사 :   중앙일보플러스
정간물코드 [ISSN] :   1227-2965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성인, 시사/뉴스, 언론/미디어,
발행횟수 :   주간 (연50회)
발행일 :   매주 수요일 발송
09월호 정기발송일 :
정기구독가 (12개월) :  225,000 원 180,000 (20%↓)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정간물명

  뉴스위크 Newsweek (한국판)

발행사

  중앙일보플러스

발행횟수 (연)

  주간 (연50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210×297mm] A4   /  153쪽 쪽

독자층

  일반(성인), 직장인,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180,000원, 정가: 225,000원 (20% 할인)

검색분류

  시사/뉴스/정치

주제

  성인, 시사/뉴스, 언론/미디어,

관련교과 (초/중/고)

  사회 (정치/경제/사회/문화),

전공

  사회학, 신문방송학, 언론학, 정치학, 국제학,

키워드

  뉴스, 시사, 사회, 주간지,  




    

최근호 정기발송일( 09월호) :

정간물명

  뉴스위크 Newsweek (한국판)

발행사

  중앙일보플러스

발행일

  매주 수요일 발송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우편 )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 6412-0125~6 / nice@nicebook.kr)



    











페이스북의 히든 페이스

청소년의 위험한 행동
나쁘지만 않은 이유

마윈 없는 알리바바에
과연 투자해도 될까

4차 산업혁명이
기후변화 부추긴다고? 



 







톈안먼 광장의 망령?
홍콩의 송환법 폐기 시위가 민주주의 요구로 확대
중국이 개입 머뭇거리는 이유

PLUS
온라인 데이팅 프로필
이것만은 안돼!

클라우드 게이밍 혁명
가로막는 걸림돌은?

오크통에서 위스키 직접
따라 마시는 대만 술집 



 







미 대선 침투 무기는 '선전 선동'
2020년 분열 불화 조장하는 러시아의 냉전시대 전략 먹힐까

가당 음료 과일 주스
매일 마시면 암 걸린다?

'3일 간의 평화와 음악'
우드스톡 페스티벌 50년

식욕 곤충에 항산화 성분 '듬뿍' 



 







경제 냉전 2.0
'중국제조 2025' 정책으로 벗어난
미국 대기업의 무한 중국 사랑
관세 전쟁으로 되돌릴 수 있을까

시원한 바다 수영
과연 피부에 안전할까

올해 꼭 가봐야 할
세계의 축제 베스트 10

대기 중의 수분 포집하는
첨단 직물로 식수 만든다 



 







아마존에서 우주로
제프 베조스 CEO의 우주 식민지화 계획은 '미션 임파서블'?

국제위러브유
'2019 세이브더월드 국제포럼' 



 







누구를 위한 도심 개발인가
미국 맨해튼의 '허드슨 야드' 같은 프로젝트
낙후 지역 살린다 vs 저소득층 터전 뺏는다

내 술에 '물뽕' 탔지?
금세 잡아내는 손목밴드

우주 vs 지구
어디서 더 빨리 늙을까

일본부터 스페인까지
봄에 걷기 좋은 여행지 



 








“밤을 밝혀라, 지갑을 열어라”   2019년 10월

 

중국, 야간의 놀거리·볼거리·먹거리 확대해 도시 소비자의 소비 옵션 확대하고 경제성장 촉진한다 

중국 상하이의 랜드마크 빌딩인 오리엔탈 펄 TV 타워가 청색·백색·적색 조명으로 물들었다. / 사진:ALY SONG-REUTERS/YONHAP

중국이 농촌사회에서 도시사회로 계속 변모해감에 따라 정부는 베이징과 상하이 같은 도시의 이른바 ‘야간 경제’를 키움으로써 성장을 촉진하도록 기업들에 장려하고 있다. 지난 8월의 소매판매 증가율은 약 7.5%로 예상치인 7.9%에 못 미쳤다. 당국자들은 그런 암울한 경제실적의 개선 방안을 모색한다.

야간 경제활동이 가장 먼저 시작되는 곳은 쇼핑몰이 될 듯하다. 소매업체들의 영업시간을 연장하는 것뿐이 아니다. JLL 차이나의 엘런 웨이 소매유통 본부장은 ‘새 쇼핑몰의 트렌드는 1층에 야외공간이 딸린 식음료 구역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야간 경제는 이런 상업시설로의 내점률을 높였다’고 이메일로 답했다.

쇼핑몰들이 또한 라이브 밴드, 맥주양조 음식점, 방 탈출 카페, 극장, e-스포츠 홀을 마련하고 있으며 활동·소비가 피크를 이루는 시간은 오후 6시~자정이라고 웨이 본부장은 덧붙였다. 그녀는 “정부의 야간 경제 후원에 소매업체들도 만족스러워 한다”고 말했다. 병원들도 일부 업무시간을 연장했다.

베이징의 최고 인기 쇼핑몰로 손꼽히는 홉슨원은 ‘심야 식당가’를 개장한다. 길거리 댄스(현재 중국에서 큰 인기), 음악, DJ 그리고 기타 쌍방향 활동 같은 다수의 이벤트가 기존 2만㎡ 면적의 지하 식음료 구역 일부에서 열린다. 이곳은 자갈 깔린 좁은 보도가 있는 ‘구도심’을 닮도록 설계됐다.

홉슨원 측은 “도시 소비자의 소비 옵션을 확대하고 도시 야간 경제의 급속한 발달을 촉진하고 베이징의 활동을 활성화함으로써 정부에 부응”하려는 목적이라고 말했다. 야간활동 확대의 최대 표적은 관광이 될 것이다. 중국의 일부 도시는 조명을 이용해 군중에게 유쾌한 경험을 제공하는 조명 쇼와 기타 볼거리의 개발에 투자할 예정이다.

지난 6월 중국 소재 LED 조사 그룹 가오공은 “야간 경제와 스마트 시티의 지원을 받아 지역 경관조명 계획을 발표하고 있으며 많은 지자체가 도시미화에 1억 위안(약 170억원) 이상을 지출할 계획”이라며 “그에 따라 야간 소비를 증대하고 LED 사용을 확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조명쇼 퍼레이드에 참여하는 그 밖의 중국 도시로는 칭다오·옌타이·항저우 등이 있다. 베이징에선 지난 2월 자금성에서 조명쇼가 열렸다. 약 한 세기 전 박물관이 된 뒤 최초 야간 개장의 일환이었다. 베이징이 뉴욕이나 런던처럼 24시간 연중무휴의 역동성을 띠려면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중국 정부가 작정하면 머지않아 분명 그런 날이 올 것이다.

– 제임스 패터슨 아이비타임즈 기자




[출처] 뉴스위크 Newsweek (한국판) (2019년 10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시사IN(시사인)
  


한겨레21
  


신동아
  


월간조선
  


시사저널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
踰좎뒪듃留ㅺ굅吏